수원문화재단, 국립농업박물관과 '수원 문화예술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08:33]

수원문화재단, 국립농업박물관과 '수원 문화예술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7/09 [08:33]

[경인데일리]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오영균)과 국립농업박물관(관장 황수철)이 8일 수원의 문화예술·관광 활성화 및 문화 접근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원문화재단과 국립농업박물관이 8일 수원의 문화예술·관광 활성화 및 문화 접근성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문화예술·관광 및 농업·농촌문화 등 양 기관의 전문 분야를 활용한 상호협력 및 교류 강화를 위해 추진했다.

 

양 기관은 수원에 거점을 두고 각 분야의 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라는 공통점을 기반으로, 상호 보유 자원의 지원 및 협력 등을 통해 수원시민과 관광객의 문화 향유 증진에 이바지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지역 문화예술 진흥 및 문화접근권 향상을 위한 사업 기획 협력 ▲문화예술·관광 및 농업·농촌문화와 관련한 인적·물적 자원의 상호 협조 ▲양 기관 추진사업에 관한 홍보 협조 등 양 기관의 상호 발전을 위한 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오영균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농업 및 농촌문화에 관한 다양한 콘텐츠와 전문성을 가진 국립농업박물관과 업무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수원문화재단과 다른 전문 분야를 가진 국립농업박물관과의 협력사업을 통해 수원시민에게 양질의 콘텐츠, 다채로운 사업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수철 국립농업박물관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수원문화재단 및 지역사회 모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수원에 문화예술 및 관광, 그리고 농업문화 콘텐츠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은 정조대왕이 만석거와 축만제 등 저수지를 만들고 둔전을 개발하며 농업기술의 혁신을 이룬 역사가 있다. 그리고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박물관 등 농업 관련 기관을 통해 현재까지 그 역사성과 상징성을 이어가고 있다.

 

수원의 역사 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예술 및 관광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는 수원문화재단과 국립농업박물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수원의 역사를 바탕으로 다양한 문화 콘텐츠 개발을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죽전동 탄천 폐천 부지 3000㎡에 도시숲 조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