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호 오산시 당선인, "오산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 것"

"정권심판 넘어 정권교체 열망 느껴졌던 총선, 민심 덕에 승리"
"22대 국회, 대한민국 10년 미래 설계하는 국회로 끌고 갈 것"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9:45]

차지호 오산시 당선인, "오산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 것"

"정권심판 넘어 정권교체 열망 느껴졌던 총선, 민심 덕에 승리"
"22대 국회, 대한민국 10년 미래 설계하는 국회로 끌고 갈 것"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4/11 [09:45]

[경인데일리] 오산시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차지호 당선인이 "오산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차지호 더불어민주당 오산시 당선인. 

 

차 당선인은 개표 방송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지지를 보내준 오산 시민에 이 승리를 바친다”며 승리를 선언하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차 당선인은 “정치에 입문한지 한 달을 갓 넘긴 정치 신예로서 매순간이 위기였고, 매순간이 고비였다”며 “오산 시민의 지혜와 용기, 격려와 응원 덕에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 승리를 차지호 개인의 승리가 아닌 오산 시민의 승리라고 규정하면서 “현재는 물론 우리 아이들의 미래까지 망가뜨리고 있는 윤석열 정권을 향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권심판을 넘어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오산 시민의 명령을 무겁게 받들겠다”면서 다가오는 대선에서 역할을 하겠음을 시사했다.

 

차 당선인은 “22대 국회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며 “미래 의제들을 입체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 조직, 예산 체계 등의 정비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산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차 당선인은 “오산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고, 그 미래설계도의 중추에 오산을 둘 것”이라며 “오산이 초연결 경기도의 키스톤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차 후보는 “위대한 정권심판, 미래를 지키는 정권심판에 동참해주신 모든 오산 시민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며 “국민과 오산 시민의 공복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죽전동 탄천 폐천 부지 3000㎡에 도시숲 조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