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후보, "특권, 세비보다 명예와 신뢰의 국회 만들기 앞장설 것"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1:34]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후보, "특권, 세비보다 명예와 신뢰의 국회 만들기 앞장설 것"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4/08 [11:34]

[경인데일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신뢰과 존경을 잃어버린 국회를 바로 세우는 데 이 한 몸 바치겠습니다."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후보. 

 

국민의힘 수원무 박재순 후보는 "속칭 국*라고 비아냥 대는 국민들의 실망감이 21대 국회에는 더욱 심해졌다. 바로 부정과 불법으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하는 몇몇 국회의원들이 국회를 방탄삼고 끝까지 버티며 시민들의 혈세는 물론 모든 특권을 움켜쥐는 볼썽사나운 모습으로 일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제22대 국회는 달라져야 한다는 국민들의 바램을 신념으로 굳히고 예비후보때부터 과감하게 '특권 폐지, 세비 환원'이라는 결단을 선포했다. 

 

이러한 박 후보의 결정이 남다른 것은 그가 이미 경기도의회에서 이와 같은 결단을 실행해 옮긴 과거가 재조명되면서부터다. 박재순 후보의 실행은 경기도 아너소사이어티 공직자 1호라는 명예로 되돌아 왔다. 

 

이 뿐만이 아니다. '영통소각장'과 같은 지역 문제에 있어서도 결기를 과감하게 드러내며 실제적인 대책마련에 대한 의지를 삭발식 등의 적극적인 행동을 통해 주저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박재순 후보는 "더 이상 국민들의 실망의 대상이 아닌 희망을 전해주는 국회의원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게 저의 소망"이라며 "막말이나 보신정치, 방탄정치가 아닌 일하는 국회의원으로 국민들의 신뢰와 국회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저 박재순이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죽전동 탄천 폐천 부지 3000㎡에 도시숲 조성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