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차지호 민주당 오산시 후보, “오산에 AI 공공의료 R&D 클러스터 조성할 것”

“AI 전문가 유치.. 오산을 AI 인재 허브로 만들겠다”
“오산형 글로벌-AI 3축 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 완성”
“오산시 전철노선 지하화 하겠다”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07:29]

[인터뷰] 차지호 민주당 오산시 후보, “오산에 AI 공공의료 R&D 클러스터 조성할 것”

“AI 전문가 유치.. 오산을 AI 인재 허브로 만들겠다”
“오산형 글로벌-AI 3축 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 완성”
“오산시 전철노선 지하화 하겠다”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3/27 [07:29]

 [경인데일리] “AI가 4차 산업 혁명의 게임-체인져입니다. 4차 산업 혁명의 꽃이 될 AI가 오산의 미래입니다. 오산형 글로벌-AI 3축 전략으로 4차 산업혁명을 완성하겠습니다.”

 

차지호 더불어민주당 오산시 후보가 26일, 오산시출입기자연합회와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차지호 더불어민주당 오산시 후보는 26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오산시출입기자연합회(회장 양철영)와 간담회를 열고 “오산을 경기 남부 미래벨트의 두뇌이자 AI 인재 허브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차 후보는 “경기 남부를 흔히 반도체 벨트라고 말한다. 하지만 저는 경기 남부를 미래벨트라고 부르고 싶다”며 “반도체, 미래 차, 바이오 등 각종 첨단 산업 단지로 빼곡한 경기 남부는 대한민국 미래 산업을 선도할 미래벨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딱 하나, AI가 부족하다. 지금까지 반도체가 ‘산업의 쌀’이었다면, 이제는 AI가 ‘미래 산업의 쌀’”이라며 “AI 없이 미래 산업을 논할 수 없다. 확신하건대 반도체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은 AI로 완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 후보는 “AI 산업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인재다. 오산에 AI 전문가를 유치하고, 오산에서 AI 인재를 육성하겠다”면서 “우선 제가 졸업했고, 연구진으로 활동했던 영국의 옥스퍼드, 미국의 존스홉킨스와 연계한 AI 공공의료 R&D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AI 공공의료 R&D 클러스터를 조성해 전 세계의 글로벌 AI 전문 연구진을 오산으로 모으는 게 차 후보의 구상이다.

 

윤석열 정권에 대해서도 직격했다.

 

차 후보는 “정치의 본분은 살리는 일이라 믿는다. 윤석열 정권은 그런 정치의 본분을 고장 냈다.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 살리는 일에 일평생을 받쳐온 저 차지호를 정권심판에 앞세워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저는 의대를 졸업하고 하나원 공중보건의로 탈북자를 돌봤다. 제 첫 환자였다. 국경없는의사회 소속으로 위험 지역의 난민을 구했다”며 “사람 구하는 것을 업으로 삼아왔고, 살리는 일에 매진해 왔다. 이제 더 이상 제 소명을 외면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차 후보는 “미래 의제만으로도 벅차야 할 우리 정치도 김건희 여사 일가 비위로 완전히 오염됐다. 디지털 대신에 디올백이, 양자 기술 대신에 양평고속도로가 정치를 지배했다”며 “미래 대신에 김건희 이름 석자만 기웃거리고 있다. 미래 정치가 죽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김건희 공화국 때문”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현재에 매몰된 윤석열 정권의 죽이는 정치 시대를 끝내겠다. 미래로 나아가는 민주당의 살리는 정치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오산형 미래 교통 체계 계획도 밝혔다.

 

차 후보는 “오산이 더 커지기 위해서는 교통이 더 똑똑해져야 한다. 오산의 광역 교통망을 그린-스마트화하겠다”며 “먼저 교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호출 버스인 ‘똑버스’를 운행하는 한편, 오산시 전철노선을 지하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GTX-C 노선 오산 구간 연장이 확정되도록 정부 계획에 반영시키고 국비도 확보해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분당선 오산 연장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 오산과 서울의 거리를 좁혀 강남권 접근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차 후보는 “저 차지호, 카이스트에서 미래전략을 가르쳤다. 옥스퍼드, 존스홉킨스에서 미래 학자로서 세계적 석학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면서 “저 차지호, 국경없는 의사회 활동 등을 통해 소외받는 약자의 아픔과 연고 없는 이주민들의 설움을 따뜻하게 보살피고 품었다. 오산과 닮은 저 차지호가 오산에 필요한 미래가 되겠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리겠다”고 약속했다.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 부교수를 역임 중인 차지호 후보는 AI에 정통한 대표적인 미래설계전략통으로 민주당 25호 인재로 영입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상갈동에 스마트도서관 11호점 문 열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