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가정의달 기획전 미디어아트 '거장의 팔레트 빛을 만나다' 개최

반 고흐, 모네, 마티스의 작품을 미디어 아트로 만나볼 수 있어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2:12]

화성시문화재단, 가정의달 기획전 미디어아트 '거장의 팔레트 빛을 만나다' 개최

반 고흐, 모네, 마티스의 작품을 미디어 아트로 만나볼 수 있어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3/18 [12:12]

[경인데일리] (재)화성시문화재단에서 가정의 달을 맞아 서양미술사에서 가장 위대한 화가로 사랑받는 세 명의 거장, 반 고흐, 모네, 마티스의 작품을 미디어 아트로 만나볼 수 있는 <거장의 팔레트 빛을 만나다>를 개최한다.

 

 

4월 2일(화) ~ 5월 19일(일)까지 총 44일간, 동탄아트스페이스와 동탄아트스퀘어 전시실 총 2곳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화가의 눈앞에 펼쳐졌던 풍광들과 살아생전에 남긴 명언, 귀에 익숙한 클래식 명곡과 조화를 이루어 현실감과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상 인트로는 초상화 기반 360도 3D모델링으로 제작된 반 고흐, 모네, 마티스가 ‘아를르 포룸 광장의 카페테라스’ 작품 속 ‘아를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관람객들에게 인사를 건넨다. 

 

실제 눈앞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재현된 화가들은 관람객에게 친근한 교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특히 동탄아트스페이스에서는 거장의 작품들을 원화 크기로 만날 수 있는데,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감자 먹는 사람들, ‘까마귀가 나는 밀밭’과 모네의 ‘인상, 일출‘, ‘양산을 쓴 여인’, ‘생 라자르 역’, 마티스의 ‘모자를 쓴 여인’, ‘붉은 방’, ‘대화’ 등 대표 작품들이 포함되어 있다. 

 

또 다른 인터렉션 공간에서는 반 고흐의 대표작 ‘별이 빛나는 밤’ 작품을 통해 관람객이 밤하늘의 별과 교감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이 외에도 자유롭게 사진촬영이 가능하도록 조성된 모네의 아틀리에 포토존에서는 예술과 교감할 수 있는 3가지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를 통해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다채롭게 구성된 이번 전시는 미디어아트로 구현된 고전 미술작품들을 통해 인상주의, 후기인상주의, 야수파의 선구자 역할을 한 거장들의 작품과 삶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전시 관람은 별도 예약 없이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화성시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상갈동에 스마트도서관 11호점 문 열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