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장미영 의원, '고등학교 원거리 배정' 불합리성 질타.. 해결방안 마련 촉구

22일, 제36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6/22 [16:46]

수원시의회 장미영 의원, '고등학교 원거리 배정' 불합리성 질타.. 해결방안 마련 촉구

22일, 제36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6/22 [16:46]

[경인데일리] 수원시의회 장미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22일 제360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수년째 반복되고 있는 고등학교 원거리 배정의 불합리성을 질타하고 적극적인 문제 해결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수원시의회 장미영 의원

 

이날 장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교육환경법 시행규칙 제2조에 따르면, 중학교 및 고등학교 학생의 적정한 통학거리는 ‘대중교통으로 30분 정도’로 규정되어 있음에도, 고등학교 배정에 설정된 구역이 너무 넓어 광교에 사는 학생이 권선구 오목천동에 있는 학교에 배정되는 등 특정 학생들이 긴 통학시간을 감내해야 하는 일이 수년째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아이들을 운에 따라 누구는 집 앞에 있는 학교로, 누구는 왕복 3시간 가까이 통학해야 하는 학교로 배정하여, 특정 학생들이 불합리한 고통으로 내몰리는 고등학교 배정 제도를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교육청, 시 관계부서, 원거리 통학 문제 발생 학교 및 학부모 대표, 시의원,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구성하여, ▷수원 학군 구역의 세분화를 통해 ‘누구나 30분 이내 통학’하는 방안, ▷등교 급행버스·하교 시내버스·학생 통학택시 도입 등 다른 지역의 검증된 정책 벤치마킹, ▷원거리 배정 문제 발생 학교의 선호도 개선 방안 등을 도출하자”고 제안했다. 

 

끝으로 “오랜 기간 고질병처럼 묵혀왔던 고교 원거리 통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소수 학생들의 피해는 어쩔 수 없다는 소극적인 자세를 탈피하고 적극행정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연간 120만 원 ‘청년 복지포인트’ 2차 참여자 7천 명 공개 모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