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화성시 제안 노선 3개 반영

22일 화성·안성·진천·청주시, ‘수도권내륙선’ 관련 긴급 기자회견 개최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4:23]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화성시 제안 노선 3개 반영

22일 화성·안성·진천·청주시, ‘수도권내륙선’ 관련 긴급 기자회견 개최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4/22 [14:23]

[경인데일리]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화성시가 건의한 노선 중 신분당선 연장(호매실~봉담), 분당선 연장(기흥~동탄~오산),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공항)만이 국가계획에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도권내륙선’ 관련 긴급 기자회견

 

22일 10시 온라인(유튜브)을 통해 비대면으로 방송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공청회는 전국 각 지자체에서 건의한 철도 노선에 대한 국가 계획 반영 여부를 사전 공개하고 의견을 청취하고자 추진됐다. 

 

전국에서 총 170개 철도노선을 건의한 가운데 화성시는 ▲신안산선 연장(송산~향남) ▲신분당선 연장(호매실~봉담)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공항) ▲GTX-C 연장(병점~오산~평택) ▲1호선 연장(병점~동탄) ▲동탄~이천 건설 ▲분당선 연장(기흥~동탄~오산) 등 총 7개 노선을 건의했었다. 

 

화성시는 공청회 이후 안성·진천·청주 등 4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중인 ‘수도권내륙선’의 유치 확정을 염원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진천군청에서 긴급으로 추진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화성시 임종철 부시장, 안성시장, 진천군수, 청주시 부시장과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등 각 지방의회의장이 참석해 수도권내륙선의 국가계획 공청회 반영에 대한 환영과 유치 확정을 염원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한편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우리나라 철도의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 철도 운영 효율화를 위한 방안 등을 제시하는 10년 단위 중장기 계획으로 금일 공청회 이후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620억 규모 ‘경기지역화폐 소비지원금’ 2탄, 시행 20일 만에 조기 ‘종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