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및 소각 집중단속 나서

이달부터 11월말까지 쓰레기처리 감시원 운영

조민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3:13]

화성시,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및 소각 집중단속 나서

이달부터 11월말까지 쓰레기처리 감시원 운영

조민희 기자 | 입력 : 2021/04/12 [13:13]

 [경인데일리] 화성시가 이달부터 쓰레기처리 감시원과 함께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집중단속에 들어갔다.

 

생활쓰레기 불법처리 집중지도단속

 

화성시민 16명으로 구성된 감시원은 소각과 무단투기, 매립 등 쓰레기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청소관리와 주민 홍보활동 등을 담당하는 역할이다.

 

시는 봄철 행락지와 화성호, 남양호 등 나들이객이 많이 찾는 곳을 중심으로 점검을 시작해 올 11월 말까지 주요 도로, 시가지까지 활동 반경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또한 불법행위 적발 시에는 과태료 부과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이강석 자원순환과장은 “시민들께서는 나 하나야 괜찮겠지라는 생각보다 나 하나의 참여가 환경을 살린다는 생각으로 깨끗한 도시 만들기에 적극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생활쓰레기 불법처리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7일 국화도에서 환경감시원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환경정화활동을 펼쳐 지난 겨울 발생한 생활폐기물 7톤을 수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온라인교육에 화상회의, 오프교육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한 '평생학습포털' 구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