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계약 심사로 1분기에 예산 7억 8100만 원 절감 성과

시·구청, 사업소, 공공기관 발주사업 계약 꼼꼼하게 심사해 설계금액 과다산정 등 바로잡아

양희상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08:15]

수원시, 계약 심사로 1분기에 예산 7억 8100만 원 절감 성과

시·구청, 사업소, 공공기관 발주사업 계약 꼼꼼하게 심사해 설계금액 과다산정 등 바로잡아

양희상 기자 | 입력 : 2021/04/12 [08:15]

[경인데일리] 수원시가 올해 1분기 시·구청, 사업소, 공공기관 발주사업의 산정 원가를 심사한 후 사업비를 조정해 총 7억 81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계약심사 대상 사업 총 89건(총사업비 252억 2400만 원)을 심사했고, 56건의 사업비를 조정해 예산을 절감했다. 

 

설계 금액 과다 산정 등 부적정한 항목은 8억 8100만 원을 감액하고, 과소·누락 설계된 사항은 사업 품질 확보를 위해 1억 원을 증액했다. 

 

계약심사 대상은 ▲2억 원 이상 공사 ▲용역 7000만 원 이상 용역 ▲2000만 원 이상 물품 등이다. 설계 변경으로 5억 원 이상 공사가 5% 이상 증액됐거나 누적 증가액이 5억 원 이상인 공사, 5000만 원 이상 5억 원 미만 공사가 50% 이상 증액된 사업도 심사했다. 

 

수원시 감사관 기술감사팀은 ▲법정 경비 등 원가계산 산정의 적정성 여부 ▲설계도서 작성 시 표준 품셈 적용·수량 산출 적정성 여부 ▲불필요한 공정 제외, 현장 여건에 맞는 공법 선정 여부 등을 심사했다.

 

수원시 감사관은 올해 1월부터 계약심사 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계약심사 대상이 35건 늘어났고, 예산 1억 800만 원을 더 절감했다. 

 

2020년 1분기에는 54건(총사업비 20억 7400만 원)을 심사해 예산 6억 7300만 원을 절감한 바 있다. 

 

수원시 감사관 관계자는 “우리 시에서 시행하는 주요 사업의 원가 산정 적정성을 검토해 과다 산출·시행착오 등을 바로잡았다”며 “예산 낭비를 막고, 적정한 원가를 보장해 공사 품질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부터 계약심사 대상을 확대한 만큼, 더 많은 사업을 면밀하게 검토해 예산이 효율적으로 사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온라인교육에 화상회의, 오프교육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한 '평생학습포털' 구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