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자금' 12일부터 지원 시작

3월 19일 이전 개업한 집합금지 업종 100만 원, 영업제한 업종 50만 원 지원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5:51]

화성시,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자금' 12일부터 지원 시작

3월 19일 이전 개업한 집합금지 업종 100만 원, 영업제한 업종 50만 원 지원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4/09 [15:51]

[경인데일리] 화성시가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방역에 동참한 소상공인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3월 19일 이전에 개업한 소상공인으로 집합금지 업종 4,148개소, 영업제한 업종 14,795 총 18,942개소이다.

 

단, 행정명령 미이행으로 적발됐거나 신청일 기준 휴·폐업했다면 지원에서 제외된다. 

 

지원 금액은 실내체육시설, 학원,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등 집합금지 업종 100만 원, 식당, 카페, 미용실, 숙박업, 독서실 등 영업제한 업종 50만 원으로 전액 현금 지급된다. 

  

지원금 신청은 12일부터 내달 31일까지 시청 홈페이지(https://www.hscity.go.kr)에서 가능하며, 원활한 접수를 위해 이달 25일까지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별 요일제로 접수한다. 

 

온라인 접수가 어려울 경우 5월 10일부터 31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또한 시는 신속한 지원을 위해 이번 생활안정자금의 대상이면서 기존에 버팀목자금을 지원받은 업체에게는 신청일 익일부터 신속지급 될 수 있게 진행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방역에 적극 동참해주신 소상공인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하루빨리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청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 콜센터(1577-4200) 또는 화성시 소상공인과 긴급지원TF팀(031-5189-7320,7322)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온라인교육에 화상회의, 오프교육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한 '평생학습포털' 구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