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오산천 맑음터공원에 ‘온마을목공체험장’ 개장

산림피해목 재료 체험 취미 전문 3개반 목공수업 진행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5:05]

오산시, 오산천 맑음터공원에 ‘온마을목공체험장’ 개장

산림피해목 재료 체험 취미 전문 3개반 목공수업 진행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4/09 [15:05]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올해 초 조성을 완료한 ‘온마을목공체험장’에서 정식 개장에 앞서 4월 5일부터 3개월간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9일 전했다.

 

 

맑음터 공원에 위치한 온마을목공체험장은 공원과 오산천을 방문한 시민 및 신청인들에게 목공에 대한 집입장벽을 낮춰 목공을 통한 여가활동으로 시작해 전문 목공까지 수련이 가능한 목공체험장이다.

 

이와 함께 오산시는 산림사업에서 발생하는 숲가꾸기 산물 및 피해목을 목공 재료로 활용할 계획이며,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낮은 고목과 노목을 생활 속 소품으로 재탄생시켜, 탄소중립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운영하는 온마을목공체험장 시범기간은 6월 25일까지이며 체험반, 취미반, 전문반을 전액 무료로 운영한다. 직장인 등 성인을 고려한 야간, 주말 수업도 제공된다.

 

접수는 온마을목공체험장 홈페이지를 통한 선착순 접수이며, 매월 20일 9시 접수가 시작된다. 시범기간이 끝난 후 7월부터는 정식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시범운영 접수 및 프로그램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온마을목공체험장 홈페이지(http://onvillage.modoo.at)를 확인하거나 031-8036-6489(공원녹지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온라인교육에 화상회의, 오프교육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한 '평생학습포털' 구축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