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도시공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바로콜' 확대 운영

조민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2/05 [09:11]

화성도시공사,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바로콜' 확대 운영

조민희 기자 | 입력 : 2020/12/05 [09:11]

[경인데일리] 화성도시공사(HU공사, 사장 유효열)·화성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는 5일부터 주말에도 바로 콜 서비스를 확대 운영해 교통약자들의 이동 편의 증진에 나섰다.

 

 

기존 주말에 100% 예약제로 운영하던 것에서 전체 배차 중 70%는 즉시 이용 가능한 바로 콜로 배정하기로 변경했다.

 

이전에는 예약을 한 고객 이외에는 주말 이용이 사실상 불가능하였으며, 다음 예약과의 시간 구간 차이가 충분한 경우에만 바로 콜 전화를 접수하여 배차를 진행했다.

 

이에 HU공사는 더 많은 이용객들이 평일뿐 아니라 주말에도 화성 나래 콜을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한 끝에 주말에 즉시 차량 이용 고객들의 배차 비중 대폭 늘렸다.

 

화성 나래는 한 달간 주말 바로 콜 배차 건수의 증가 추세를 모니터링해 증차 여부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1월 공사는 화성 나래 운전원을 12명 증원하고, 기존 차량 8대를 올뉴카니발 모델로 전격 교체했다.

 

화성시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관계자는 “배차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탑승객 수요 맞춤형 배차를 실현하기 위해 오는 12월 5일부터 토요일 19대에서 25대, 일요일 13대에서 17대로 증차 편성해 운영한다."며 "교통 약자들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하여 늘 본연의 역할을 고민하는 화성 나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삼성전자, 30억 원 규모 ‘수원페이’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보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