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본격 서비스 개시.. 지역 상생의 힘찬 첫 걸음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9:10]

오산시,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본격 서비스 개시.. 지역 상생의 힘찬 첫 걸음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0/12/04 [19:10]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결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인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를 지난 1일 개시했다.

 

 

지난 8월, 오산시가 경기도-경기도주식회사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시작한 배달특급은 지역 사회의 많은 관심과 지지 속에 4일 현재 995개소의 가맹점을 모집해, 당초 목표수치인 1,300개소의 77%를 달성했다.

 

배달특급은 출시 4일만에 오산, 화성, 파주 3개 시범 지역에서 5만3000여 명의 가입자를 모집해 경기도 연간 모집 목표치인 10만 명의 약 50%를 달성하며 순항하고 있다.

 

시는 현재까지 배달특급을 통해 결제건수 4,300여건, 약 6천만 원의 주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배달특급은 그동안 오프라인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던 지역화폐를 처음으로 온라인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구현해 소비자의 편익과 혜택을 최대한 제공한다. 

 

특히, 배달특급에서 지역화폐 ‘오색전’으로 결제할 경우 충전 시 10%의 선 할인 및 다음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는 5% 할인 쿠폰을 제공받아 최대 15%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도내 각지의 특산품을 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선착순 ‘100원 딜’행사와 페이코를 통한 주문 시 1만원 이상 주문마다 1천원씩 적립해주는 제휴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공들여서 준비한 배달특급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면서, “지역 상생의 마중물로 오색전과 더불어 배달특급이 지역 경제의 회복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배달특급’검색을 통해 내려 받을 수 있으며, 가맹점 및 이용과 관련된 문의는 대표 콜센터(1599-9836) 또는 오산시청 지역경제과(031-8036-7557)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삼성전자, 30억 원 규모 ‘수원페이’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보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