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전기버스 도입 및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 나서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2/04 [16:06]

오산시, 전기버스 도입 및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 나서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0/12/04 [16:06]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3일부터 시내버스 노선에 대형저상 전기버스 6대를 도입해 운행에 들어갔다고 4일 밝혔다.

 

 

오산시가 도입한 전기버스는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한 일렉시티버스로 256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최대 290km를 운행할 수 있다.

 

시는 전기버스 6대를 시내버스 202번 노선(오산 신동아A ~ 수원 광교 호반베르디움A)에 투입해 일일 92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전기버스 운행은 경기 남부권에서 수원시에 이어 두 번째로, 대중교통의 전기버스 도입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시는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나섰다.

 

두곡동에 위치한 버스공영차고지 내에 전기버스 충전시설 16기 설치를 완료 했으며, 천연가스(CNG) 충전시설 2기도 설치 중에 있다.

 

오산시는 그동안 CNG 충전시설이 없어 타시군의 충전시설을 이용하는 등 CNG 버스의 안정적인 연료 공급이 어려웠으나, 이번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친환경연료를 사용하는 CNG버스와 전기버스를 확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시는 친환경 연료 충전 인프라 구축과 저공해 버스운행으로 자동차 배출가스로 인한 미세먼지, 대기오염 및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춰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내년에도 전기저상버스를 10대 추가도입 예정이며 점진적으로 대수를 늘려 정부의 그린뉴딜사업과 신재생에너지 사용으로 대기오염 저감 등 친환경정책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삼성전자, 30억 원 규모 ‘수원페이’ 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보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