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SK아트리움, 크로스오버 콘서트 '세종국악관현악단과 김경호의 화락' 공연

국악과 양악이 펼쳐내는 화평하고 즐거운, 화락(和樂)의 세계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09:37]

수원SK아트리움, 크로스오버 콘서트 '세종국악관현악단과 김경호의 화락' 공연

국악과 양악이 펼쳐내는 화평하고 즐거운, 화락(和樂)의 세계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0/12/03 [09:37]

[경인데일리]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오는 19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2020 아트리움 크로스오버 콘서트 ‘세종국악관현악단과 김경호의 화락(和樂)’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창작 국악관현악의 화려한 색채에 대중적인 요소를 가미하고 국악기와 양악기의 현란한 테크닉과 협연을 선보이는 공연으로, 창작 음악을 선도하는 창단 29년의 세종국악관현악단과 락커 김경호가 함께하는 신명 나는 콜라보레이션이 하이라이트이다.

 

수원SK아트리움에서 처음 선보이는 국악관현악단 편성으로 인인화락(人人和樂)의 도시 수원에서 펼쳐지며, 음악으로 엮어낸 화락(和樂)의 정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이 관객들에게 국악관현악과 여러 악기들의 협연, 대중가수와의 콜라보를 통해 국악이라는 장르를 보다 새롭게 보다 진하게 느낄 기회가 될 것”이라며, “화려하고 다채로운 국악의 멋에 흠뻑 빠져보는 연말 선물 같은 음악회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19 관련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좌석은 지그재그 띄어앉기(공연장 수용인원 30% 입장)로 운영되며, 관람객은 공연장 입장 전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발열 체크 및 전자명부 작성을 거쳐야 입장이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오산시,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 전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