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지역일자리사업’ 참여자 730명 모집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및 취약계층 우선 선발
기사입력  2020/10/21 [10:04] 최종편집    조민희 기자

[경인데일리] 화성시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화성시가 행정안전부의 코로나19 극복 일자리사업과 연계해 진행하는 것으로 사업기간은 오는 11월 2일부터 12월 10일까지이며 모집인원은 730명이다. 

 

주요업무는 지역 생활방역 지원, 방역수칙 준수 단속 보조요원 등 지역 방역업무와 재난복구 지원 등의 업무를 진행 할 예정이다. 

 

모집대상은 만 18세이상의 근로능력이 있는 화성시민으로 고용보험에 가입되어있지 않아야한다. 특히 모집인원 대비 신청인원 초과 시에는 코로나19로 실직 및 폐업 등을 경험한 사람이나 저소득층, 6개월 이상 장기실직자 등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한다. 

 

근무시간은 주 15~40시간 내로 근무하며 임금은 2020년 최저시급(8,590원)을 적용하고 4대보험에 가입된다.  

    

모집기간은 10월 20일부터 23일까지이며, 접수처에 구비된 신청서와 개인정보동의서, 주민등록등본, 신분증 사본, 참여서약서 등 필요서류를 작성해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선발자 발표는 10월 30일 선발자에게 개별 통보되며 자세한 사항은 화성시청 일자리정책과(031-5189-3078)나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박형일 일자리정책과 과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있는 분들이 많지만 지역일자리사업을 통해 조금이나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