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H, 다산신도시 내 '스쿨존 안전특화모델' 시범조성
LED 바닥신호등, 횡단보도 안전대기장치 등 통해 스쿨존 안전사고 예방
기사입력  2020/10/16 [15:39]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 GH(사장 이헌욱)는 스쿨존 내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스쿨존 안전 특화모델 시범조성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GH는 차량통행이 많아 사고 위험이 높은 남양주 다산새봄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에 안전특화 모델을 시범조성 했다.

 

LED 바닥신호등, 횡단보도 안전대기장치, 횡단보도 집중조명을 적용하여 횡단보도 사고를 예방하고, 고원식 횡단보도 및 감시카메라로 과속을 방지하며, 보행자 전용 교문을 신설하여 보행자와 차량의 동선을 분리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특히, 무단횡단 난간 위에 스쿨존 안내판을 넓은 범위에 설치하여 운전자에게 스쿨존 진입사실을 지속적으로 인식시켜 기존의 개별 표지판의 한계를 개선했다.

 

GH 관계자는 “안전개선 효과를 모니터링한 후 확대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