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양지 물류센터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이천시 거주자… 능동감시 중 다보스병원 선별진료소서 검체 채취
기사입력  2020/06/29 [08:55] 최종편집    이연수 기자

[경인데일리]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SLC물류센터 근무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환자(용인-102번)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용인시는 이천시 거주자인 De씨가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28일 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이날 관련 사실을 이천시보건소에 통보했다. De씨에 대한 이송이나 자택 방역소독은 이천시보건소에서 할 예정이다.

 

De씨는 앞서 27일 SLC물류센터 내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능동감시를 받던 중이었고, 28일 0시50분 다보스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또 28일 오후 3시부터 발열과 오한, 근육통 등의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De씨와 함께 능동감시 대상이던 19명 가운데 De씨를 제외한 1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시는 확진환자가 근무하던 SLC물류센터의 1층 상온·저온센터와 2층 매점, 식당 등의 운영을 금지했다.

 

또 상온센터 110명, 저온센터 50명, 2층 매점 2명, 식당 4명 등 근무자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했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알릴 방침이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