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지사, "지난 2년처럼 남은 2년도 순간순간 최선을 다할 것"
‘민선7기 2주년 도정 평가’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도민 79% '잘했다' 평가 얻어
기사입력  2020/06/28 [11:33]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취임 2주년을 앞둔 28일 ‘민선7기 2주년 도정 평가’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도정만족도 79%라는 의미있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성남시정 만족도 79% 도달에는 5년이 걸렸는데, 도정만족도 79% 도달에는 2년이 채 안 걸린 셈"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취임 당시 도정만족도가 29%였는데 격세지감을 느낀다.'며 "기득권의 총공세로 감당하기 어려운 오물을 뒤집어 썼지만, 포연은 걷히고 실상은 드러날 것으로 믿고 죽을 힘을 다한 2년이었다."고 회고했다.

 

아울러 "모든 성과는 불편과 불이익을 감수하며 도정에 협조하고 참여해 주신 도민여러분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 지사는 "경기도가 하는 일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게 하고, 경기도를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만들겠다."며 "규칙을 어겨서는 이익을 볼 수 없고 규칙을 지키는 것이 손해가 아닌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강자의 횡포가 억제되고 약자가 부축받으며 모두가 함께 사는 억강부약 대동세상을 열겠다."면서 "경기도지사의 한 시간은 1370만 시간이라는 생각으로 지난 2년처럼 남은 2년도 순간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