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승원 수원갑 후보, ”청년들의 목소리를 정책으로 만들어 낼 것“
19일, 장안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 마련
기사입력  2020/03/19 [21:04]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 후보가 19일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장안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후보는 “우리 국민들은 4대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만큼, 권리 또한 당당하게 요구할 수 있어야 한다”며, “저처럼 여러분의 권리를 대변하기 위해 나선 정치인들에게 여러분의 요구와 생각을 편하고 당당하게 말해달라”고 인사말을 대신했다. 

 

전통시장에서 자영업을 하고있는 한 청년은 “전통시장 인근에 대형마트가 입점하여 영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코로나19의 여파까지 겹쳐 사정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청년층이 많이 유입되어야 전통시장이 활성화 될 것이다.”라고 청년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전주시의 사례처럼 청년이 창업을 할 수 있는 공간과 제도적 지원이 절실하다”며 “특히 가업을 계승하는 청년에 대한 세제혜택이 이루어지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울 소재의 사범대학을 다니는 한 대학생은 “서울로 통학하는 경기도 거주 학생을 위한 교통비 지원책이 운영중이나 홍보가 미비하다”며, “좋은 정책을 만드는 것 만큼이나 이를 홍보하는 것에도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에서 일하고 있는 한 청년은 “청년 NGO 활동가들이 시민들의 후원을 받으며 자체적인 운영이 되기까지 관에서의 지원이 어느정도 필요하다”며 “청년 활동가들이 뜻을 제대로 펼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김 후보는 ”저 역시 대학생 아이 둘, 고등학생 아이 하나를 키우는 3남매의 아버지“라며, ”오늘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꼭 정책화시켜 청년들의 더 나은 삶을 응원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국회의원이 되면 여러분들을 다시 초청하여 청년정책에 대해 보다 깊이있게 토론하는 자리를 갖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청년 공약으로 △ 정치·사회제도에 청년 목소리를 반영 △ 청년 일자리 정책의 다각적 추진 △ 청년의 주거 기본권 보장 △ 청년들의 교육비 부담 경감 △ 청년들의 심리·정서적 안정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약속한 바 있다. 

 

김 후보는 장안구민을 위한 공약으로 ▲ 쾌적하고 따뜻한 주거 공간의 장안 ▲ 누구나 문화의 향유를 누릴 수 있는 장안 ▲ 대한민국 최고의 교육혁신 기반이 조성되는 장안 ▲ 안정된 경제적 토대가 구축되는 장안 ▲ 광교산과 어우러진 생태보전지역 장안의 5대 분야로 구성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김 후보는 장안구 관내에 위치한 파장초·북중·수성고에 이어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28기) 수료 후 군법무관, 전주·수원지법 판사를 거쳐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문재인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을 역임한 바 있다.

 

또한 경기남부경찰청 인권위원장, 경기도 무료법률상담위원으로 서민들의 권익 보호에 앞장섰으며, 최근에는 소위 울산시장선거개입사건과 관련하여 한병도 전 정무수석의 변호를 맡고 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