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스포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립예술단 총출동! 스페셜 무대 ‘Hello 2020’
29일 저녁 7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진행
기사입력  2020/01/24 [16:53]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경기도립예술단이 총출동하는 스페셜 무대 ‘Hello 2020’이 29일 저녁 7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진행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이 2020년의 시작을 알리고, 관객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는 첫 무대다. 이번 공연은 4개 예술단이 모두 무대에 올라 단체를 대표할 만한 주요 작품, 핵심적인 부분 등을 선보이는 ‘갈라’ 공연으로, 관객들의 꾸준한 관심에 보답하고자 마련되었다. 

 

경기도립국악단은 원일 예술감독의 지휘로 ‘대취타 易_역’과 ‘소리 시나위 I’을 연주한다. ‘대취타 易_역’은 임금의 거동이나 행차시 울려진 전통 대취타 가락에서 일부는 그대로, 일부는 작곡자에 의하여 만들어진 새가락으로 짜여져있다.

 

원일 예술감독은 이 무대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지난 해 ‘반향’ 공연을 통해 초연한 ‘소리 시나위 I’도 다시 감상할 수 있다.

 

경기도립극단은 ‘몽양, 1919’의 한 장면을 선보인다. 객석에서 등장하는 배우들의 모습부터 기대를 모은다.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신년 갈라의 흥겨운 분위기를 살려 ‘호두까기인형 모음곡’을 윈드 오케스트라로 연주한다.

 

경기도립무용단은 ‘련(蓮), 다시 피는 꽃’ 중 1막 ‘원(願) 꽃을 드리다’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경기도 홍보대사로도 활약 중인 아나운서 김일중이 진행을 맡는다.

 

작년 한해 경기도문화의전당은 ‘레퍼토리 시즌제’를 준비해 왔다. 2월부터는 각 예술단의 창작, 레퍼토리 작품도 본격 선보일 예정으로, 4개 예술단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신년 갈라 무대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4개 예술단 모두 공연 시간과 프로그램 선정부터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기 위해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공연은 경기도 문화의 날로 전석 무료로 개방되며 사전 온라인 예약(www.ggac.or.kr) 후 관람이 가능하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