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스포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립교향악단, 클래식과 국악이 만나는 '2020 신년음악회' 개최
16일 저녁 7시 30분,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진행
기사입력  2020/01/14 [08:36]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수원시립교향악단(이하 수원시향)이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준비한 <신년음악회> (제269회 정기연주회) 가 16일(목) 저녁 7시 30분,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수원시향 예술감독 최희준 지휘자의 지휘로 임준희의 ‘댄싱 아리랑’, 강준일의 ‘마당’, 드보르작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가 연주되며 전통타악그룹 ‘동남풍’이 협연팀으로 함께 한다. 

 

먼저 신년음악회의 첫 포문을 열어줄 곡으로 작곡가 임준희의 ‘댄싱 아리랑’이 연주된다.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작곡가 임준희는 교육과 연구를 통해 한국음악의 현대화, 세계화에 매진하고 있는 작곡가이다.

 

이번 수원시향 신년음악회에서 선보일 그의 작품 ‘댄싱 아리랑’은 역동적이고 한국적 혼이 살아 있는 음악이라는 평을 받으며 지금도 유고슬라비아, 체코, 폴란드 등 유럽 각지에서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세계 속에 알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어지는 무대는 전통타악그룹 ‘동남풍’의 협연으로 강준일의 사물놀이 협주곡 ‘마당’이 연주된다. 우리 소리의 아름다움과 기상을 현대적으로 풀이한 작곡가 강준일의 대표작인 ‘마당’은 1983년 초연된 이후로 지금까지 국내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곡이다.

 

총 3개의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첫째 마당은 전통 농악 장단을 소재로, 둘째 마당은 풍년을 맞은 명절날 잔치 풍경을, 셋째 마당에서는 명절날 장터에서 벌어진 판굿놀이를 배경으로 한다. 서양악기로 구성된 교향악단과 전통 음악인 사물놀이가 어우러져 경쾌하고 신명 나는 새해의 기운을 전해줄 것이다.

 

마지막 곡으로는 체코음악의 아버지라 불리는 작곡가 드보르작의 대표작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가 연주된다.

 

대중적이면서도 완성도 높은 이 곡은 미국으로 이주하게 된 작곡가 드보르작이 미국에서 받은 인상과 고향인 체코를 그리워하며 미국에서부터 보내는 인사로. 귀에 익은 선율과 웅장하고 장대한 관악사운드가 어우러져 오케스트라 음악의 따뜻한 위로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공연에 관한 자세한 해설을 듣고 싶다면 14일(화) 오후 7시 30분,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열리는 클래식 아카데미를 신청해보자.

 

겨울방학을 맞아 특별히 방학 특강으로 진행되는 이번 클래식 아카데미는 ‘클래식의 신세계를 보았다’ 라는 주제로 음악평론가 송현민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전석무료로 만5세 이상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홈페이지, 전화를 통해 예약을 해야 한다. 

 

수원시향 제269회 정기연주회는 R석 20,000원, S석 10,000원, A석 5,000원으로 만 7세 이상 관람 가능하며 예매는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artsuwon.or.kr)와 전화(031-250-5362~5)를 통해 할 수 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