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분당·판교 지역의 특색 살린 문화산업 발전시켜야"
기사입력  2019/12/23 [08:52]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지난 15일 출판기념회에 이어, 분당·판교 발전의 구체적 구상을 제안하며 본격 총선 행보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김용 전 대변인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분당·판교 ‘오색오감(五色五感)’ 특별신도시 선포'를 통해 분당 판교 지역의 특색을 살린 문화산업을 발전시키자"고 제안했다.

 

김용 전 대변인은 "분당 판교의 특색있는 다섯 지역을 지정하여 전국 최초로 ‘오색오감(五色五感)’ 문화신도시로 선포하고 지자체 예산을 투입하여 전국적 지명도를 갖출수 있게 성장할 수 있는 지역 특화 문화산업으로 발전시키자는 제안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입주 30년차를 맞이하는 제1기 분당신도시는 세월이 쌓인만큼 각 지역별로 자치적 문화, 상권을 형성하고 있어 ‘지역무형문화재’에 해당할만큼 독창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2기 판교신도시도 정부의 제4차산업혁명 전진기지로서 이미 수많은 IT, 첨단지식산업 기업들이 입주해 있어 독특한 정주환경을 형성하고 있다"며 5가지 예로 ▲서현동 학군거리 ▲이매삼평 산책로 ▲야탑 버스킹 스퀘어 ▲편교e스포츠거리 ▲북(Book)극성 거리 등을 제시했다. 

 

김용 전 대변인은 "조성된 다섯 지역을 원으로 연결하면 분당 오색오감 ‘둘렛길’이 완성된다."면서 "다섯지역의 공식 현판을 만들어 각지역 방문 스탬프를 인증하면 둘렛길 완주 기념 혜택을 성남시가 제공하면 재미있을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계획도시로 출발한 분당판교지역의 주민들에게 자발적으로 이뤄된 독특한 생활양식은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분당·판교를 ‘오색오감 문화도시’로 선포하여 제1기,2기 계획신도시의 생활양식을 무형문화재로 전환하여 거리 곳곳에서 만나면서 신도시의 문화를 알리고 지역의 자긍심을 고취시킨다면 마을 구석 구석이 흥미롭고 사람들이 모이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