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대책위, '전국 14개 시도지사, 이재명 지사 위한 탄원서 제출'
기사입력  2019/11/19 [16:34]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지난 9월 6일 2심 판결에서 벌금 300만 원으로 당선 무효형 선거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해 13개 시도지사가 대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번 탄원에는 현재 2심 재판이 진행중인 경남 김경수 지사와 경북 이철우 지사, 제주 원희룡 지사를 제외한 14명 전원이 참여한 것이어서 특별히 의미를 갖는다. 특히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번 탄원에 참여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번 탄원은 우편으로 대법원에 접수한다.

 

한편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는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모아온 서명지 전체를 내일 오후 3시 대법원 민원실에 접수시킨다고 밝혔다.

 

이들이 접수할 서명 명단은 이미 접수된 일부 숫자를 포함하여 대략 13만 명 가량으로 추산한다고 밝혔다.

 

다만 범대위에 알리거나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탄원도 많아서 실제 얼마의 탄원인이 접수했는지는 사실상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17개 시도 중 14개 시도 제출(호칭생략)

 

*제출 : 박원순(서울), 권영진(대구), 오거돈(부산), 박남춘(인천), 이용섭(광주), 허태정(대전), 송철호(울산), 이춘희(세종), 최문순(강원), 이시종(충청북도), 양승조(충청남도), 송하진(전라북도), 김영록(전라남도), 김경수 (경상남도)

 

*미제출 : 경기, 이철우(경북), 원희룡(제주)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