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시장,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긴장 늦추지 말라”
수원시, 태풍 ‘링링’으로 인한 인명피해 없어
기사입력  2019/09/07 [20:50]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7일 현재 수원시에 태풍 ‘링링’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는 7일 오후 5시,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염태영 시장 주재로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대처 상황 보고회’를 열고,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오후 5시 현재 태풍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다. 수목 전도(顚倒) 30건, 물건 낙하·탈락 83건 등 크고 작은 사고 137건이 발생했고, 대부분 복구했거나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오께 과선교(평동 고가도로) 방음벽 일부가 떨어져 도로가 통제되고, 팔달구의 한 공사장 가림막이 찢겨나가고, 권선구 한 교회의 종탑이 붕괴하는 아찔한 사고도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또 장안구의 한 전통시장 내 건물 옥상에 있던 구조물이 바람에 날아가 건물 옆 주택을 덮친 사고, 팔달구의 한 상점 간판이 탈락하는 사고도 있었다. 

 

수원시는 8일 거리 대청소를 해 길가에 떨어진 나뭇가지를 비롯한 쓰레기를 청소할 예정이다. 

 

염태영 시장은 “인명 피해 없이 태풍이 지나가 정말 다행”이라며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재난이 예상될 때는 언제나 최악의 경우를 대비해 과잉 조치를 해야 한다”며 “이번에 공사장 등 몇몇 장소에서 위험한 사고가 발생했는데,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번 태풍으로 나무가 쓰러진 지점을 지도에 표시해 피해 위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라”면서 “앞으로 태풍이 올 때 데이터를 바탕으로 대비책을 만들면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풍 링링은 7일 18시 현재 평양 동북동쪽 30㎞ 부근 육상을 지나고 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