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철모 화성시장, "당장의 불편을 줄이면서 비봉면 방치폐기물 조속히 처리할 것"
기사입력  2019/06/06 [10:19]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서철모 화성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봉면 청요리 일원의 방치폐기물 처리 계획에 대한 해당 부서의 보고를 받고,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해 확보된 예산 범위에서 조속히 처리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폐기물 처리가 지연되어 불편과 불안을 느끼는 건 지역 주민들"이라면서 "먼지와 화재 위험도 높아 주민들의 안전도 위협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 시장은 "그래서 당초 폐기물 처리 비용 전액을 확보하여 처리할 계획을 변경해서 당장의 불편을 하나씩 해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 시장은 "먼저 처리할 수 있는 총 3,500톤의 폐기물 중 2,360톤은 우선적으로 처리하고, 남은 폐기물은 국비 확보 등 재원 대책을 마련하여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 시장은 "폐기물 처리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일은 쉽지 않다"면서 "시민들의 생활과 의식 개혁, 기술과 제도적 보완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서 시장은 "당장 처리할 수 있는 문제는 시급히 처리하는 한편, 더디더라고 근본적인 해결책도 마련하며 주민들의 한숨과 걱정을 덜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