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종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철모 화성시장, "경기도 버스파업으로 인한 불편 최소화에 적극 나설 것"
기사입력  2019/05/14 [21:34]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서철모 화성시장은 15일로 예고된 경기도 버스파업과 관련해 화성시의 상황과 대책을 점검하고, 버스파업으로 비롯될 수 있는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1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화성시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광역버스 파업 대상 지자체가 아니며, 1월부터 출퇴근시간에 광역 전세버스 투입하고 출근시간 동탄-수서간 SRT를 운행하고 있어 직접적인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버스파업이 예고된 인근 지자체로의 환승 등 간접적인 피해는 예상된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서 시장은 "우리 시는 이번 버스파업사태 이전부터 주 52시간제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버스기사 인력의 안정적인 확보를 목표로, 지난 4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MOU를 체결하여 버스운전자 양성교육 실시 등 버스운전자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 시장은 "대중교통문제 개선에 필요한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작년 12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2019년도 비상수송대책 예산을 편성하였고, 지난 4월에는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운수종사자 고용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 시장은 "이와 더불어 광역 2층버스 증차, 화성교통공사 설립 추진, 비수익 및 교통취약 노선 재정지원 확대 등을 추진하는 한편, 버스준공영제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를 반영하여 교통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시장은 "대중교통문제는 교통복지 차원에서 정책이 수립되어 누구나 차별없이 이동할 수 있는 기본권으로 보장되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현실적으로 버스 총량제 등 광역 차원의 협의, 수원이나 오산 등 인접 도시와의 협의, 정부와 국회 차원의 근본적인 대책 수립 등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아울러 서 시장은 "그 과정에서 중요한 것은 ‘교통’에 대해 ‘이동권’ 차원으로 인식을 전환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일"이라며 "지자체의 상황에 따라 들쑥날쑥 정책이 실행된다면 그 혼란과 갈등은 고스란히 시민들의 몫으로 남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서 시장은 "이러한 문제를 교통정책 차원으로만 접근한다면 시민들의 ‘이동권’과 ‘교통복지’ 실현은 어려운 과제로 남을 것"이라면서 "시민들께서도 이 문제에 관한 인식을 전환하고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