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경력단절여성 맞춤형 직업훈련교육.. 115개 과정 2,400명 대상
IT, 디자인 등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과정 및 4차 산업구조 변화 대비 과정 운영
기사입력  2019/02/11 [09:06] 최종편집    박진영 기자

 【경인데일리】경기도는 올해 도내 27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에서 경력단절여성 2,40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마케팅 콘텐츠 크리에이터’, ‘세무회계사무원 양성과정’ 등 115개 과정의 직업교육훈련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올해에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변화에 대응한 프로그램과 기업체와 연계한 맞춤형 과정 등이 반영됐다.

 

IT, 디자인 등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 외에 4차 산업혁명 시대 경력단절여성의 적합 직종으로 꼽히는 빅데이터 분석, 3D프린팅, 드론 분야 등 다양한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또 유관분야 취업이 연계되도록 한국지식재산전략원(IP-R&D(지식재산 연구개발전략전문가) 과정), 한국세무사협회(세무회계전문사무원 과정) 등 직종.산업별 협회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밖에 사무관리, 강사양성 분야와 인터넷쇼핑몰창업 등의 창업과정, 결혼이민여성 등을 위한 별도과정도 운영된다.

 

직업교육훈련은 3~11월까지 운영되며, 경력단절여성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교육신청은 해당 지역 인근 새일센터(대표번호 1544-1199)를 직접 방문하거나 새일센터 홈페이지(saeil.mogef.go.kr)에서 가능하다. 훈련 대상자는 해당 지역 새일센터에서 상담 및 면접 절차를 거쳐 선발한다.

 

전기송 경기도 여성정책과장은 “경력단절여성들의 직무능력 회복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노동시장 변화에 대응해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역량을 높이고 취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경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