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보훈단체와 독립유공자 후손 등 약 300명 참석…105년 전 독립의 염원 담은 함성 재현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3/01 [16:19]

용인특례시,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보훈단체와 독립유공자 후손 등 약 300명 참석…105년 전 독립의 염원 담은 함성 재현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4/03/01 [16:19]

[경인데일리] “105년 전 오늘 대한민국 3000만 국민들은 태극기를 들고 독립 만세를 외쳤고, 그로부터 26년 후 광복을 맞이했습니다. 독립을 간절하게 희망했던 순국선열의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은 영광과 번영을 맞이할 수 있었습니다”

 

 이상일 시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1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열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순국선열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같이 말했다.

 

광복회 용인특례시지회가 주관한 이 행사에는 이상일 시장을 비롯해 보훈단체 관계자와 독립유공자 후손 등 약 3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최희용 광복회 용인특례시지회장의 독립선언서 낭독을 시작으로 모범 독립유공자 표창과 3.1절 기념영상시청, 특별공연, 3.1절 노래 제창과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서 이상일 시장은 애국지사 유족 시민인 김영배 씨와 김재하 씨, 김영옥 씨에게 모범 독립유공자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와 함께 권순제 씨와 김준희 씨가 윤원균 용인특례시의회 의장으로부터 독립유공자 표창장을 받았다.

 

아울러 독립을 염원하는 용인시민들의 함성을 재현하고 만세운동의 역사와 의미를 되새긴 기념영상은 갑진년 새해 미래를 향한 용인특례시의 발전상도 담아냈다.

 

이어 소프라노 김희정 교수(경희대학교)와 테너 이동명 교수(백석예술대학교)가 가곡 ‘상록수’와 ‘그리운 금강산’을 아름다운 선율로 선사했고, 처인구 양지면에 있는 용동중학교 학생들은 만세삼창을 선창하면서 105년 전 대한 독립을 외쳤던 민족의 모습을 재현했다.

 

이상일 시장은 “다시는 외세의 침략을 당하지 않겠다는 마음가짐과 안보태세를 갖고 후손들에게 3.1절의 교훈을 심어준다면 대한민국은 더욱 번영할 것”이라며 “순국선열에게 경의를 표하고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한 독립유공자 가족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일제강점기 당시 용인 지역에서 일어난 만세운동도 재현된다. 오는 23일 ‘용인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처인구 원삼면에서 3.21 만세운동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어 30일에는 ‘머내여지도’가 주관하는 기념행사가 수지구 동천동에서 열리고, 같은 날 ‘기흥3.30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기흥구 신갈동에서 대한독립을 외쳤던 그날의 함성을 그려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용인특례시, 상갈동에 스마트도서관 11호점 문 열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