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용인愛환경마을' 시범 마을에 흥덕·남산마을 선정

주민 스스로 환경 문제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체험 지원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11/19 [19:48]

용인특례시, '용인愛환경마을' 시범 마을에 흥덕·남산마을 선정

주민 스스로 환경 문제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체험 지원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3/11/19 [19:48]

[경인데일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환경교육 특화 마을 프로젝트인 ‘용인愛환경마을’ 시범 마을로 흥덕마을과 남산마을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용인愛환경마을' 시범 마을에 선정된 처인구 남사읍 남산마을.

 

‘환경교육 특화 마을 프로젝트’는 시민이 직접 지역의 환경을 분석해 맞춤형 환경교육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역 환경 문제를 찾아 환경교육과 실천 방안을 모색해 환경마을을 조성한다.

 

도시형 시범 마을로 선정된 기흥구 영덕1동 ‘흥덕마을’은 아파트 단지 내 음식물쓰레기 처리와 마을 청소 문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기본환경교육, 마을 주민의 실천과 체험활동을 진행한다.

 

기본환경교육은 ▲지도자 ▲기후변화 ▲자원순환 ▲탄소중립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활동 챌린지 프로그램’을 진행해 성과를 공유하고, 기후변화에 대한 정책을 바탕으로 시민의 참여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프로그램도 이어진다.

 

처인구 남사읍 아곡1리에 있는 ‘남산마을’은 농촌형으로 진행된다. 농가로 이뤄진 이 마을은 주변에 신도시와 산업단지 건설로 생활환경이 변화됐고, 공장 근로자들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배출하는 쓰레기의 올바른 배출과 수거가 필요하다.

 

‘남산마을’에서 진행되는 사업인 ‘우리마을 쓰레기 따라가기’는 ▲폐기물처리 ▲자원순환 과정에 대해 전문가 자문으로 일반쓰레기, 재활용쓰레기, 음식물 폐기물 관리와 감량을 추진한다. 생태체험과 음식물처리시설, 수질관리시설 견학도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시범사업에 선정된 마을의 주민들이 환경문제를 배우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환경교육 마을을 선정했다“며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용인형 사회환경 교육으로 새로운 환경교육도시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달 6일부터 20일까지 시범마을을 공모하고,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마을을 직접 방문해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사업 기간은 내년 12월까지이며, 시와 교육지원청, 민간 단체, 환경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지원단을 구성해 지원도 할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파주시에 올해 첫 ‘말라리아 경보’ 발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