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자활기금 활용해 저소득 가정 청소년 120명에 장학금 지원

10월 4일~11일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심사 후 11월 지급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10/03 [20:27]

용인특례시, 자활기금 활용해 저소득 가정 청소년 120명에 장학금 지원

10월 4일~11일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심사 후 11월 지급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2/10/03 [20:27]

[경인데일리]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 계층 등 저소득 가정 청소년 120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자활기금을 활용해 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 가정의 자녀들 중 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중학생 60명, 고등학생 60명 등 총 120명에게 1인당 30만 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장학금을 받으려면 4일부터 11일까지 주소지 관할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해야 한다. 

 

시는 우선순위 등으로 고려해 대상자를 선발한 뒤 다음달 초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자활기금은 저소득 주민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고 장학금 지원, 자활사업단 운영 등에 사용하고 있다”며 “장학금이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수원시 축만제에서 수거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