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출신 대학생, 내년부터 전국 행복기숙사 이용할 수 있어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와 업무협약으로 쿼터 확보
대학생 70명, 서울·천안 등 행복기숙사(월 7~18만 원) 이용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5:28]

오산시 출신 대학생, 내년부터 전국 행복기숙사 이용할 수 있어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와 업무협약으로 쿼터 확보
대학생 70명, 서울·천안 등 행복기숙사(월 7~18만 원) 이용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2/09/30 [15:28]

[경인데일리] 오산시가 행복기숙사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민선 8기 이권재 오산시장 공약사업 첫 단추를 채워 사업 이행을 본격화한다. 

 

이권재 오산시장과 김찬규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함께하고 있다.

 

오산시는 지난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이권재 오산시장 및 김찬규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산시 행복기숙사 지원 사업에 양 단체가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혓다.

 

이번 사업은 민선 8기 공약인 ‘서울·청주 오산장학관 건립’ 실행을 위해 다각도로 검토해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드는 직접 건립 대신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의 오산 쿼터를 확보하는 방식이다.

 

서울(홍제, 독산, 개봉)과 천안 그리고 대구·부산의 전국 6개 행복기숙사에 총 70명의 쿼터를 확보하고 입사생의 월 기숙사비의 일부를 오산시가 부담한다.

 

그동안 먼 거리를 통학했던 오산시 대학생들은 내년부터 행복기숙사의 쾌적하고 편리한 시설을 이용하며 학업에 집중할 수 있고 대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높은 주거비용 부담을 덜게 되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이번 오산시 행복기숙사 지원 사업은 민선8기 첫 공약의 이행으로 ‘오산의 대학생과 학부모에게 쾌적하고 안정적인 수학환경 제공’이라는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한국사학진흥재단 행복기숙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더 많은 오산의 대학생들이 행복기숙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상자는 오산시에 주소를 둔 대학생 및 사회 초년 청년들로 선발할 예정이며, 기숙사에 따라 월 7만 원에서 18만 원(예정)의 기숙사비로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수원시 축만제에서 수거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