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단계 진위천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시행계획 승인보고회' 가져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6:12]

오산시, '2단계 진위천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시행계획 승인보고회' 가져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2/09/29 [16:12]

[경인데일리] 오산시는 지난 28일 시청 물향기실에서 ‘오산시 2단계(2021~2030년) 진위천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시행계획(이하 시행계획) 승인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산시 2단계 진위천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시행계획 승인보고회

 

오산시 2단계(2021년~ 2030년) 시행계획 내용을 공유하고 매년 이뤄질 이행평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보고회에는 이용석 환경사업소장, 권기풍 생태하천과장을 비롯한 관련부서 20여 명이 참석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1단계 시행계획(2012~2020년)을 차질 없이 추진한 결과 할당부하량을 준수해 진위천 수계 수질개선에 기여했으며, 앞으로 2단계 시행계획을 바탕으로 목표수질 달성 및 유지를 위해 환경기초시설 신·증설, 방류수 수질 강화, 하수관거 정비 등의 삭감 계획을 추진한다”며, “연차별 할당부하량 내에서 친환경적인 개발을 유도하여 하천의 목표 수질을 달성하여 수질보전과 개발의 균형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한편, 수질오염총량관리제는 환경부가 고시한 수계별 목표 수질에 따라 지자체별로 목표 수질을 달성하기 위해 하천으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총량을 관리하는 제도이다.

 

진위천 수계에 속한 오산시는 전체면적(42.71㎢)이 대상 지역이며, 대상물질은 BOD5(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 2030년 목표수질은 평택시 고덕면 궁안교 기준 5.9mg/L이다.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 따라 시군별로 할당된 오염물질 배출총량을 토대로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하천오염 물질 관리계획서로 오산시의 시행계획은 환경부 협의를 거쳐 지난달 31일에 경기도로부터 승인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수원시 축만제에서 수거한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