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오산시장 후보, "‘새로운 오산’ 도시 디자인 사업 추진할 것"

오산 ‘랜드마크’ 복합건물·종합스포츠타운·E-Sports 아레나 추진, 오산천 친수하천, 독산성 둘레길 조성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5/27 [20:50]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 "‘새로운 오산’ 도시 디자인 사업 추진할 것"

오산 ‘랜드마크’ 복합건물·종합스포츠타운·E-Sports 아레나 추진, 오산천 친수하천, 독산성 둘레길 조성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2/05/27 [20:50]

[경인데일리] 이권재 국민의힘 오산시장 후보)는 오산시민의 생활문화 수준을 높이는 종합 문화생활 공간 창출 등을 위해 “도시를 새롭게 디자인하는 수준의 ‘새로운 오산’ 조성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는 ‘새로운 오산’ 조성 사업을 위해 우선 낡은 종합운동장을 매각한 후 그 자리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오산을 대표할 만한 ‘랜드마크’ 종합건물을 건설함으로써 오산시민들이 동탄이나 수원까지 가지 않고도 쇼핑과 레저, 여가, 힐링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시 외곽지역에 접근성이 양호한 부지를 확보해 종합운동장 등을 포함해 다양한 스포츠를 즐기고 관람할 수 있는 ‘종합스포츠타운’을 건립하는 한편, 게임전용구장 ‘E-Sports 아레나’를 설치해 청소년과 청년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젊은 도시’ 오산을 만들어갈 방침이다. 

 

이 후보는 이와 함께 오산의 대표 쉼터인 오산천의 경우 현재 생태복원구역을 시민친화형 친수하천으로 조성해 하천 둔치를 온전히 시민들에게 돌려주고, 초평동 갑골산에서 독산성으로 이어지는 둘레길을 만들어 오산시민들에게 휴식과 여가, 저녁과 주말이 있는 삶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는 “오산시민이면 누구나 당연히 오산시에서 쇼핑과 레저, 스포츠, 취미, 여가 등을 즐길 수 있는 권리를 찾아드릴 것”이라며,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통한 ‘젊은 도시’ 오산을 새롭게 리모델링 하는 방식으로 조화롭게 디자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도민 소통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날 도지사 공관 이름을 지어주세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