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노송공원 2단계 조성사업' 마무리

순환산책로 조성하고, 소나무 식재… 25일 유문종 제2부시장 준공현장 점검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08:56]

수원시, '노송공원 2단계 조성사업' 마무리

순환산책로 조성하고, 소나무 식재… 25일 유문종 제2부시장 준공현장 점검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2/05/26 [08:56]

[경인데일리] 수원시가 정조대왕의 효심을 상징하는 노송(老松)지대에 노송공원을 조성했다.

 

 유문종 제2부시장이 25일 노송공원 준공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시는 2019년 4월 시작한 노송공원 2단계 조성사업을 최근 완료했다. 노송공원은 장안구 이목동 산 110번지 일원에 5만 5684.2㎡ 규모로 조성됐다. 1단계 사업(1만 1337㎡ 규모)은 2018년 12월 완료된 바 있다.

 

2단계 조성사업은 순환산책로 조성, 노송 식재, 훼손 산림 복원, 공중화장실 신축, 시설물 설치 등으로 이뤄졌다. 

 

교목 소나무 등 6종 159주, 관목 화살나무 등 5종 6760주, 맥문동, 꽃무릇 등 초본(草本) 3종 15만 810본을 심었다. 

 

또 전통정자, 야자 매트, 잔디마당 등을 설치하고, 바닥은 흙콘크리트로 포장했다. 가로등 123개, CCTV 8개도 설치했다. 

 

유문종 수원시 제2부시장은 25일 노송공원을 찾아 준공 현장을 점검했다. 

 

유문종 제2부시장은 “노송공원은 수원의 관문이며 정조대왕 능행차길인 노송지대의 역사를 상징하는 문화자원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언제든 찾아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송 지대는 지지대비가 있는 지지대고개 정상으로부터 옛 경수 국도를 따라 노송이 있는 지대로 길이가 5㎞에 이른다. 정조대왕은 생부 사도세자의 능이 있는 현륭원의 식목관에게 내탕금(임금 개인재산)을 하사해 소나무 500주와 능수버들 40주를 심도록 했다. 1973년 경기도지방기념물 제19호로 지정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정규직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지원’ 2차 모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