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굴 생산량 증대 위한 서해안 명품 ‘개체굴’ 시험양식 성공

고부가가치 개체굴 양식시험 7개월 만에 1g→80g 성장, 생존율 70%

양희상 기자 | 기사입력 2022/01/24 [08:38]

경기도, 굴 생산량 증대 위한 서해안 명품 ‘개체굴’ 시험양식 성공

고부가가치 개체굴 양식시험 7개월 만에 1g→80g 성장, 생존율 70%

양희상 기자 | 입력 : 2022/01/24 [08:38]

[경인데일리]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도내 굴 생산량 회복을 위해 실시한 ‘개체굴 수하식 양식시험’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개체굴 채롱식 시험양식 

 

개체굴은 다발로 키우는 일반 덩이 굴과는 달리 어린 종자부터 낱개로 굴 개체를 양식해 모양과 크기가 일정한 굴이다. 일반 굴의 kg당 평균 가격이 1,500원 정도인 데 비해 국내 개체굴은 수출용 출하 가격이 kg당 7,000~ 1만5,000원 이상으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 6월부터 전남산 어린 개체굴 56만 마리를 화성시 국화도 인근 바다어장 내 채롱(패류 양식용 통발)에 넣어 기초 양식시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입식 초기 약 1g에 불과했던 개체굴이 약 7개월 만에 출하 크기인 80g까지 성장했으며, 생존율도 70%로 높게 나타났다. 

 

기후변화와 간척사업 등으로 도내 굴 생산량이 2000년대 초반 이후 대폭 줄어든 상황에서 이번 개체굴 양식시험 성공은 의미가 크다고 연구소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도내 바다 어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겨울철 김 생산지 일부를 여름철 개체굴 양식장으로 사용해 어가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 동안 김 생산지 대부분은 김이 자라지 않는 고수온기 여름철에는 양식에 사용되지 않아 어장 이용도가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김봉현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올해에는 기존 시험어장 외 2곳을 더 추가해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생존율 향상과 경제성 분석, 평가 등을 통해 개체굴이 경기 바다에 주요 양식품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연간 120만 원 ‘청년 복지포인트’ 1차 참여자 1만 명 모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