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국내 최초 '중고층 모듈러주택'으로 청년 주거부담 해소 나서

용인영덕 중고층 모듈러주택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선정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09:14]

GH, 국내 최초 '중고층 모듈러주택'으로 청년 주거부담 해소 나서

용인영덕 중고층 모듈러주택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선정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3/04 [09:14]

[경인데일리] GH(사장 이헌욱)는 지난 1월 공고한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중고층 모듈러주택 실증)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금강공업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본 사업은 경기도형 행복주택 사업의 일환으로 용인영덕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내에 국내 최초, 최고 높이인 13층 규모의 중고층 모듈러 공법을 실증하는 사업이다. 

 

GH는 청년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해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직주근접이 가능한 곳을 중심으로 행복주택 106세대(고령자 및 주거약자 22세대 포함)를 건립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모듈러 건축공법은 차음성, 내화성, 기밀성 등 기술력의 한계로 인해 주로 단층 건물이나 6층 이하 저층에만 도입하고 있다. 

 

중고층 모듈러 공법의 실증이 완료되면 국내에서도 대중교통이 편리한 도심지 내에 중고층 공동주택에도 적용 가능한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헌욱 GH 사장은 “경기행복주택의 모듈러 공법 적용으로 교통비 절감 등 청년 주거비 부담 경감에 큰 도움이 될 예정이다”라며, “중고층 모듈러 공법을 통한 경기행복주택 건립으로 건설사업의 생산성 향상과 건축폐기물과 같은 환경문제 해소, 공기단축 및 공사비 절감 등의 효과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확 바뀐 경기도 청정계곡, 올해는 지속가능한 ‘지역 자원’ 만들기에 주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