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법정문화도시' 선정 위한 간담회 개최

'수원특례시’에 부응하는 시민 주도 문화도시 추진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20:15]

수원문화재단, '법정문화도시' 선정 위한 간담회 개최

'수원특례시’에 부응하는 시민 주도 문화도시 추진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2/20 [20:15]

[경인데일리]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길영배)은 19일 법정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국회의원, 시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재단 회의실에서 열었다.

 

 

이날 김승원 국회의원, 수원시 이상수 문화예술과장, 수원문화재단 길영배 대표이사 등이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문화도시 수원의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발전 전략을 모색했다.

 

주요 논의사항으로는 ▲전문적이며 종합적인 도시문화 경영체계 구축을 위한 문화도시센터 설립 ▲민관의 협치 체계를 통한 지속 가능한 문화거버넌스 구축 ▲적극적인 행정 지원과 시민 참여 방안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3차 예비문화도시’로 선정된 이후, ‘서로를 살피고 문제에 맞서는 문화도시 수원’이라는 비전을 설정, ‘인문 문화도시’를 지향하며 다양한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승원 국회의원은 “자치분권의 상징이 특례시라면, 120만 수원시의 문화분권 시작은 법정문화도시 지정”이라며 “수원만의 독창적인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길영배 대표이사는 “법정문화도시 선정을 위해 문화예술단체 등 각계 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수원시, 8개 직업계고 1·2학년 대상 '진로·리마인드캠프' 운영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