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복지사각지대 저소득 세대에 난방비·연탄 지원

500세대에 난방비, 25세대에 연탄 지원.. 재원은 ‘내 생애 첫 재난기본소득 기부금’으로 마련

양희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08:10]

수원시, 복지사각지대 저소득 세대에 난방비·연탄 지원

500세대에 난방비, 25세대에 연탄 지원.. 재원은 ‘내 생애 첫 재난기본소득 기부금’으로 마련

양희상 기자 | 입력 : 2021/01/20 [08:10]

[경인데일리] 수원시가 난방 관련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세대에게 난방비와 연탄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에너지바우처·연탄쿠폰 지원 등 난방 관련 지원 사업 대상에 포함은 되지 않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중위소득 120% 이하) 500세대에 난방비(가구당 15만 원)를 지원하고, 연탄보일러를 사용하는 25세대에는 3개월 동안 사용할 연탄(가구당 629장)을 지원한다. 

 

지원에 필요한 재원은 ‘내 생애 첫 재난기본소득 기부’에 참여한 시민들의 기부금으로 마련했다.

 

난방비 지원 대상 1순위는 ‘긴급·무한돌봄사업 지원 중단 세대 중 생계가 어려운 자’이다. 2순위는 ‘수급자로 책정되지 않은 세대 중 생계가 어려운 자’, 3순위는 ‘난방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복지사각지대 세대’이다. 

 

연탄을 지원받은 박OO(84, 연무동) 어르신은 “집에 보일러가 없어 거실에 있는 연탄난로에 의지해 겨울을 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하 아들의 소득이 끊겨 연탄을 아껴 쓰고 있었는데, 시민들 도움으로 마음 놓고 연탄을 쓸 수 있게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취약계층은 올겨울이 그 여느 해보다 힘겨울 것”이라며 “코로나19에 따른 대면 활동의 어려움, 기부·봉사 활동 축소로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연탄 지원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의 난방비(에너지) 지원 사업은 ▲저소득 노인 가구 활동 난방비 지원 ▲긴급지원 무한돌봄 연료비 지원 ▲장애인 가구 활동 난방비 지원 ▲에너지 바우처 ▲연탄쿠폰 지원 ▲등유(난방유) 쿠폰 지원 ▲연탄 지원 등이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외국인 노동자·외국인 고용 사업주 대상 코로나19검사 실시 행정명령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