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 전직원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8일 시청 직원 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시청 전직원 검체 검사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09 [12:04]

수원시청 전직원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

8일 시청 직원 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시청 전직원 검체 검사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1/09 [12:04]

[경인데일리] 수원시청 전직원이 8일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8일 오전 수원시청 직원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수원시는 시청 본관·별관을 폐쇄하고, 이날 오후 시청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했다. 

 

시청에 설치한 임시검사소에서 1159명이 검체 채취를 했고, 9일 오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처된 재난안전대책본부 근무 직원 8명과 A씨 부서 직원 6명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연가 등으로 출근하지 않은 직원 30명은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청 직원들은 11일(월요일)부터 정상 근무한다. 

 

수원시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A씨가 근무하는 별관 사무실과 5~6일 파견 근무를 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방역소독했고, 9일 24시까지 시청 본관·별관을 폐쇄하고, 방역소독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역학조사관의 지시에 따라 수원시는 8일 오후 시청 본관과 별관 사이 공간에 설치한 임시검사소(6개)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PCR방식)를 진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아파트 경비노동자 입주민 갑질에 의한 정신적 피해 첫 산재 인정.. 경기도, 무료 노동상담 등 종합지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