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3차 재난지원금' 11일부터 최대 300만 원 지급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12:42]

오산시, '3차 재난지원금' 11일부터 최대 300만 원 지급

박진영 기자 | 입력 : 2021/01/08 [12:42]

[경인데일리]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는 11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집합금지・영업제한과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최대 300만 원의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행되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지원은 ‘20년 11월 24일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따라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된 소상공인에게 각각 300만 원・200만 원을 지급하며, ‘20년 연매출 4억 원 이하이고, ‘20년 매출액이 ‘19년 매출액보다 감소한 일반업종 소상공인에는 100만 원을 지급하게 된다.

 

버팀목자금 신청 방법은 새희망자금(2차 재난지원금)을 받았던 소상공인에게 1월 11일 발송되는 신청 문자를 수신한 후 인터넷 ‘버팀목자금 신청 전용 사이트’에서 주민등록번호와 사업자등록번호 확인 및 계좌번호 입력 등만 거치면 별도 증빙서류 없이 지급 받을 수 있다. 

 

또한, 새희망자금 미수급자 중 2019년보다 2020년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도 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오산시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하여 신청접수의 적극홍보 및 현장접수 지침시달시 통합운영센터를 오산시청에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버팀목자금 콜센터(1522-3500) 및 지역경제과(031-8036-755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이동
메인사진
평택항 ‘포승~평택 단선철도 건설’, 경기도 노력으로 사업 추진 청신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