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탐방] 우리들모터스 조수인 대표

박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13/01/27 [13:14]

[기자탐방] 우리들모터스 조수인 대표

박진영 기자 | 입력 : 2013/01/27 [13:14]

【경인데일리】장기간의 경제불황으로 인해 최근 신차보다는 중고차에 눈을 돌리는 알뜰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중고차 구매시 차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 소비자들은 막상 차량 구매가 망설여지고 구매한 중고차가 애물단지로 전락해 낭패를 보는 경우가 종종 있다.

대부분의 경우 바쁜 직장인들은 인터넷을 통해 중고차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인터넷의 한계는 실물이 아닌 중고차 매매상이 제공한 사진 이미지만으로 차를 구매하는 우를 범하기도 한다.
 
또한, 막상 인터넷으로 차량을 보고 가격을 확인한 후, 찾아가 중고차 딜러들이 의도적으로 보여주는 것과 현란한 화술에 현혹되어 차를 사기도 한다. 특히, 중고차를 살 때 주의할 점을 몰라 차를 구매한 후 여러 가지 문제점을 뒤늦게 발견해 추가비용을 들여 수리하거나 다시 헐값에 팔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중고차 구매는 매매단지나 매매상사에서 믿을 수 있는 딜러를 만나 매물을 꼼꼼히 살핀 후 구매를 하는 것이 손해와 후회를 피하는 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밝히고 있다.

중고차 업체가 난립하고 있고 그중 믿고 맡길 수 있는 중고차 업체를 찾는 소비자들에게는 참 어려운 난제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믿음과 신뢰를 7년째 정직하게 쌓아온 중고차매매상사가 수원에 있어 소비자들에게 여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수원시 권선구 평동 57-1중앙자동차매매단지 내에 자리한 ‘우리들모터스’는 수원에서 7년째 중고차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차를 정직하고 착한가격에 공급하고 있다.

‘우리들모터스’의 대표 조수인. 그는 수성고등학교를 1992년 35회로 졸업하고 2004년 방통대 무역학과 졸업했다. 이후 사업을 하면서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고 지난해 아주대학교 교육대학원 상담심리전공 졸업한 의지의 사나이다. 조수인 대표는 지난 2005년 10월 단 3명의 직원으로 북수원제일매매단지 내에 오토갤러리를 오픈했다. 그 후 7년이 지난 지금, 우리들 모터스를 41명의 직원을 거느린 대형 중고차 매매상사로 성장시켰다.


이렇게 성장할 수 있던 배경에는 고객에게 믿음과 신뢰를 주는 그의 정직함과 고객을 배려하는 마음, 상도정신이 있었다. 우리들모터스는 현재 약 8,000대 가량의 중고차를 중계할 수 있고 300~350대 가량의 차량의 매물을 상시 보유하고 있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물론 하자있는 차량은 절대 취급하지 않는다.

사무실에 붙은 “Km속이면 3대가 망한다” 등의 문구가 말해주듯 차량의 신상을 정확하게 고객에 소개하여 차량을 모르는 고객에게 중고차를 고를 때 어떤 점을 봐야하는지 설명해 주는 세심한 배려도 우리들 모터스 직원들은 잊지 않고 있다. 재미있는 점은 우리들 모터스의 직원들은 모두 정장차림으로 태도나 말투 등 이 보험 설계사나 전화상담원처럼 친절하고 꼼꼼하기 그지없다.
 
조수인 대표는 타사화의 차별화에 대해 임.직원 모두가 정장 차림을 준수하고, 오전 8시 30분 출근을 원칙으로 시간과 약속을 철저히 지킬 것과 상도를 실천할 것을 교육하고 있으며, 판매한 차량에 대해 100% A/S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직원들과 함께 분기별로 유명강사를 초빙해 강의를 듣고, 1주일에 한 장씩 교육용 CD를 전직원에게 구입해줘 이동 중 차안에서도 좋은 강의를 들을 수 있게 하고 있으며 모터쇼, 전시회, 공연관람 등 현장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체육대회, 야유회 등으로 직원들의 화합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러한 교육 효과와 직원간의 화합이 어우러진 사무실 분위기는 고스란히 고객들에게 친절과 믿음으로 전해지는 시너지 효과가 나온다. 이를 바탕으로 구매고객들은 다양한 차종과 연식의 차를 고를 수 있고 믿음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으며, 자동차에 대해 알아가는 즐거움이 더 해지고 있다.

우리들모터스는 고객의 편의를 위해 딜러만으로 구성된 안정된 인터넷쇼핑몰도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 www.wmcar.co.kr로 접속하면 된다.  

끝으로 조수인 대표는 “우리들모터스의 비젼과 목표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좋은 매매상사, 직원들이 빨리 일하러 가고픈 회사, 복지와 행복이 가득한 사무실을 만들어 가는것”이라며, “언제나 고객의 눈으로 고객의 입장에서 믿음과 신뢰를 주는 우리들모터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동
메인사진
경기도, 연간 120만 원 ‘청년 복지포인트’ 1차 참여자 1만 명 모집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탐방 많이 본 기사